더위 피하고 싶다면 ‘검은 티’vs ‘흰 티’ > 질문답변


숲속의 행복마을

A Happy Village Pension In The Woods

더위 피하고 싶다면 ‘검은 티’vs ‘흰 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연지맘 댓글 0건 조회 248회 작성일 23-09-03 02:29

본문

http://v.daum.net/v/20230810050017240
보통 일반 면 티셔츠의 UPF가 5~9 정도라면, 올이 촘촘한 청바지의 UPF는 100 수준이다. 상품 설명란이나 옷에 달린 종이 꼬리표에 UPF 지수가 적혀 있는 경우가 많다. 다만, 옷이 물에 젖거나 몸에 달라붙으면 UPF가 낮아질 수 있다. 피부에 달라붙는 옷은 자외선이 올 사이로 쉽게 통과하고, 천에 물이 맺히면 물방울이 돋보기처럼 빛을 모으기 때문이다.

자외선 차단 효과가 가장 뛰어난 색은 무엇일까. 흰색 옷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실은 그렇지 않다. 어두운 색이 훨씬 효과적이다. 앨버타대에서 진행한 연구에 의하면, 어두운 색 직물이 밝은색 직물보다 자외선 차단 능력이 뛰어나다. 다만, 검은색 옷은 자외선을 잘 차단하나 열도 많이 흡수하므로 입었을 때 더울 수 있다. 더위를 많이 타는 사람이라면, 자외선 차단 효과도 어느 정도 뛰어나면서 열을 덜 흡수하는 빨간색·파란색 계열의 옷을 선택해도 된다.

옷뿐 아니라 모자에도 신경 쓰는 게 좋다. 자외선을 차단하려면 챙이 좁은 야구모자 형태보다는 얼굴과 목 전체에 그늘을 드리울 수 있는 챙 넓은 모자가 적합하다. 자외선 차단에 유리한 옷을 입었더라도 자외선차단제는 바르는 게 좋다. 그래야 자외선에서 피부를 온전히 보호할 수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숲속의행복마을 All Rights Reserved.